상단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금융정보

아파트 빌라 등 부동산 보유자라면 후순위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로 부채 관리해야 할 때

페이지 정보

댓글 0건 조회 13회 작성일 22-11-21 16:16

본문

a03229684aa904afb4e5777e19587ab0_1669014
 

 

 

 

금리 인상에 높아지는 이자 부담. 부채 관리 중요한 시점

금리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상승중입니다. 유례없는 빅스텝으로 매월 지출해야하는 이자가 두배 세배로 뛴 사람들도 있으며, 올해 변동금리로 영끌을 한 사람들, 빚을 내 주식투자 코인투자 등을 한 사람들의 이자 부담은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까지 올랐습니다.

현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단은 8%로 이 추세라면 연내 9%~10%도 가능하다는 분석입니다. 지난해 6월 은행권 변동금리가 2.35%~3.99%였던 것을 생각하면 예측하기 어려운 상승 추세입니다.

신용대출도 마찬가지로 고신용자도 6%대부터 시작하고 있어 자금이 필요해도 상환 능력 내에서 이용할 수 있는 금융상품을 찾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렇게 보유중인 부채의 이자 부담이 커질 땐 채무통합, 빚테크의 관심이 높아지며, 그 중 가장 효과가 큰 것이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입니다. 가계부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며, 이를 잘 활용하면 카드론 등 고금리 신용대출 상환까지 가능해 큰 이자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현 시점 은행 보험사 갈아타기는 어렵다

하지만 현재와 같이 기준금리가 급격히 오른 시점에서는 은행 및 보험사 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는 쉽지 않습니다.

수년 전, 불과 몇 개월 전 받았던 주택담보대출의 금리가 훨씬 낮기 때문으로, 정부에서 지원하는 안심전환대출 조건에 부합하는 경우 정도만 효과를 거둘 수 있습니다.

후순위갈아타기는 유효, 조건 비교는 금융플러스

반면 후순위주택담보대출을 이용하는 경우엔 아직도 갈아타기가 유효합니다.

기준금리와 큰 연관성이 없고 LTV DSR 규제가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갈아타기가 수월하고 업체 조건을 잘 비교한다면 저신용자 연체자 등 이자 절감이 절실한 서민층도 충분히 실행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이미 이용중인 고금리의 후순위주택담보대출을 보다 금리가 낮은 타금융사의 후순위담보대출로 갈아타기하며 증액을 해 이용중인 신용대출까지 동시에 상환을 할 수 있다면 최대의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단, 현재는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의 흐름이 맞물려 있어 후순위 상품도 조건이 갈수록 까다로와지고 있습니다.

아파트 빌라 등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면, 내 상황에 딱 맞는 후순위주택담보대출 갈아타기 방법을 찾고 있다면 금융플러스 무료 상담으로 업체별 조건을 한 번에 비교해보세요. 

 

 

무료 상담 신청하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