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금융정보

다주택자 담보대출 한도, 아파트 빌라도 매매잔금 전세퇴거자금도 90%~95%까지

페이지 정보

댓글 0건 조회 11회 작성일 22-06-02 11:18

본문

992eacbd2bf3b009b0ac9255e11a9751_1654136

 

 

 

 

규제지역 다주택자 LTV 0→40%...'빚내라 정책' 신호탄

 

새 정부의 대출 정책 방향이 박근혜 정부 시절 ‘초이노믹스’(최경환 당시 경제부총리 경제정책)에 가까워질 것이란 우려 섞인 분석이 나오고 있다. 규제지역에서 다주택자의 주택담보대출을 틀어막은 현 정부 정책을 뒤짚고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을 최대 40%까지 올릴 계획에서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과 세금까지 풀어주면 사실상 ‘빚 내서 집 사라’ 정책의 귀환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공약집을 통해 다주택 보유자에 대한 LTV 상한을 30~40% 등으로 차등화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지역별로 두고 있는 상한 규제를 보유주택 수를 기준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공약이 구체화하지 않았으나 2주택자에 대한 LTV는 규제지역에서도 최대 40%까지 완화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공약이 실현되면 규제 일변도인 현 대출 규제가 정반대로 돌아서게 된다. 지금은 2주택 이상 보유자는 규제지역에서 LTV가 0%다. 주담대를 아예 받을 수 없다는 의미다. 1주택자도 최대 2년(투기지역 1년, 조정지역 2년) 이내 처분이나 전입을 조건으로 주택 가격의 40%까지만 대출받을 수 있다. 윤 당선인은 1주택 실소유주에겐 지역과 관계없이 LTV 상한을 70%까지 올리겠다고 공약했다.

(중략)

출처 이데일리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3309526632264304&;mediaCodeNo=257&OutLnkChk=Y

득이 될지 실이 될지 모를 규제 완화

다주택자들에게 핫 한 뉴스가 나왔습니다. 현재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등 규제지역에서 다주택자 아파트담보대출이 아예 불가능했던 규제를 완화 해 주택 보유 수를 기준으로 LTV 0%를 최대 40%까지 차등적용하겠다는 소식입니다.

공약이 구체화되진 않았지만 만약 이 대출금으로 추가 주택 매매가 가능한 상황이 되면 다주택자들은 손쉽게 주택 수를 늘릴 수 있을테고, 집값은 다시 가파르게 상승할 수 있어 무주택자의 내 집 마련은 더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담보대출 규제를 초기화하는 것과 다름 없는데 과연 어떻게 마무리가 될 지 궁금하네요.

 








992eacbd2bf3b009b0ac9255e11a9751_1654136

 

 

 

다주택자는 추가 주택 구입도, 퇴거자금도 막힌 상태

 

현재는 똘똘한 한 채를 모토로 부동산대책과 규제 정책이 진행되었기 때문에 다주택자가 은행이나 보험사에서 담보대출을 받는 것이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에서는 아예 다주택자담보대출 한도가 나오질 않았고, 세입자가 퇴거할 때 전세퇴거자금대출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결국 보유중인 주택을 처분하게끔 하는 방향으로 압박이 있었습니다.

 

오직 물건당 연간 1억원까지 생활안정자금 목적으로 받을 수 있었고, 이 자금은 절대 추가로 주택을 매매하는데 이용될 수 없기 때문에 더 이상의 추가 주택매매는 물론 생활자금이나 사업자금 등 전반적인 자금줄이 막힌 상황이었습니다. 때문에 보유중인 주택을 처분하지 않고 버티기 위해선 규제가 없는 금융권에서 자금을 해결해야하는 상황이 발생하게 됩니다.

 








992eacbd2bf3b009b0ac9255e11a9751_1654136

 

 

 

후순위 이용하면 규제 무관하게 자금 마련 가능

 

 

많은 다주택자들 뿐만 아니라, 어떤 경우든 규제와 부동산대책으로 막힌 아파트담보대출, 빌라담보대출, 전세퇴거자금대출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비은행권 금융사를 이용할 수 밖에 없습니다. 현행 규제의 대부분이 은행권에 적용되고 있으며, 점차 2금융권으로 확산되는 상황으로 아직까지 일부 2금융권 및 대부업체에는 규제가 적용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대부 다주택자 담보대출 한도는 투기지역 투기과열지구 청약조정지역 등 구분과 무관하게 아파트담보대출은 시세의 90%~95%까지, 빌라담보대출은 감정가의 80%~95%까지 받을 수 있으며, 이 자금을 활용해 추가로 주택 구입 시 부족한 아파트매매잔금대출, 빌라매매잔금대출도 활용 가능하며, 전세퇴거자금으로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992eacbd2bf3b009b0ac9255e11a9751_1654136

 

 

 

이용은 신중하게, 비교는 금융플러스에서

 

 

하지만 규제가 적용되지 않는다고 해서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대부 다주택자 담보대출 금리는 7%~20%로 차등 적용되며, 이용자의 신용점수 대출한도 부채내역 등 세부 조건에 따라 큰 폭으로 상승할 수 있기 때문에 이자 부담이 크기 때문입니다.

특히 애초에 1, 2금융권 이용이 어려운 저신용자 무직자 주부 및 개인회생자 연체자 등 조건이 좋지 않은 사람들은 이용 가능한 곳을 찾더라도 금리가 매우 높아 연체의 우려가 클 수 밖에 없어 신중하게 비교한 후 이용해야 합니다.

규제로 꽉 막힌 아파트 빌라 등 추가 주택 매매잔금도, 전세 세입자 퇴거자금도, 생활자금 및 사업자금도 금융플러스 무료 상담을 이용하면 해결할 수 있습니다. 정식 등록 된 대부 업체별 후순위 다주택자 빌라 아파트담보대출 한도를 안전하고 정확하게 비교해보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