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고객센터

코로나 사태로 소비자심리 뚝...가계부채·집값 전망 '암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22회
작성일
20-05-11 15:19

본문

증감 폭 둔화됐으나 가계부채전망 늘고, 주택가격 상승 기대 쪼그라 들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수출과 소비가 일시정지 되면서 소비자심리지수도 쪼그라들었다. 소비자들의 경기판단과 생활형편에 대한 인식은 지난 3월보다 전반적으로 개선됐으나, 가계부채와 집값 가격 상승에 대한 전망은 더욱 악화됐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20년 4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SSI) 지수가 지난달보다 7.6포인트 떨어진 70.8을 기록했다. 이는 금융위기 여파가 닥친 2008년 12월 67.7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소비자동향지수 가운데 6개 주요지수를 통해 산출된다. 수치가 100 이하를 밑돈다면 장기 평균(2003∼2019년)보다 소비자 심리가 비관적이라는 뜻이다.

 

올해 소비자 심리지수는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1월에는 104.2, 2월 96.9, 3월 78.4를 기록하면서 이달까지 넉달간 총 33.4포인트 떨어졌다. 특히 지난 3월에는 18.5포인트 감소하면서 2008년 7월 매월 집계를 시작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다만 세부 항목의 증감 폭은 다소 완화됐다. 특히 경기판단(31)과 경기전망(59)은 각각 지난달 28포인트, 14포인트 하락했으나, 이달 7포인트와 3포인트 하락에 그쳤다. 가계의 주머니 사정에 대한 체감 지수인 생활형편(77)은 6포인트, 생활형편전망(79)은 4포인트 떨어졌다.

 

소비지출을 미래에 늘릴지에 대한 소비지출전망(87)도 6포인트 내려 2008년 7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으나, 지난달 13포인트 떨어진 것에 비해 완화됐다. 이와 함께 취업기회전망(58)은 6포인트, 임금수준전망은(102) 7포인트 하락했다.

 

앞으로 1년간 소비자물가상승률에 대한 전망을 뜻하는 기대인플레이션도 2월, 3월과 동일하게 1.7%를 유지했다.

 

그러나 가계부채 전망지수와 주택가격전망지수는 홀로 증감 폭을 키웠다. 가계부채전망지수는 올해 들어 달마다 1포인트씩 상승했으나, 이달 3포인트 급증하며 102로 나타났다. 부채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는 가정이 이달 들어 급속히 증가했다는 뜻이다.

 

지난달 보합에 그쳤던 주택가격전망지수도 16포인트 급락하며 96으로 쪼그라들었다. 코로나19 사태로 경기침체가 우려되는 가운데 정부가 강력한 부동산 정책 기조를 유지하면서 집값 사승에 대한 기대가 쪼그라든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빠른상담신청

  • - -
  • 만원

신청하기
닫기
Hosting by AD COMMUNI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