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고객센터

아파트 대신 오피스텔로…전용 84㎡ 경쟁률 '59대 1'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107회
작성일
21-12-20 10:02

본문

b93ffb7590da22e2c821ffa385bcc569_1639962
 

 

 

주택시장 이어 오피스텔 시장도 전용 84㎡ '강세' 

 

 

분양시장에서 인기를 끌었던 국민평형 '전용 84㎡'이 오피스텔 시장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19일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10월 주거형 오피스텔의 매매거래량이 8641건에 달해 지난해 7390건보다 16.9% 늘었다. 아파텔이라 불리는 주거형 오피스텔(전용 60~85㎡이하)의 거래가 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전용 84㎡의 같은 기간 거래량은 1618건에서 1849건으로 14.3% 늘었다.

건설사들이 아파트 수요를 대체할 목적으로 전용 84㎡ 오피스텔 공급을 늘리며 분양시장이 호황을 맞이하고 있다. 건설사들은 1~11월 동안 18곳에 6890실을 공급했는데 407693건의 청약이 몰리며 평균 경쟁률 59.5대 1을 기록했다. 올해 오피스텔 경쟁률인 16.9대 1을 크게 웃돈다. 11곳에서 3640실을 공급해 33.9대 1을 기록한 지난해보다 높은 수치다.

오피스텔 수요가 증가하면서 단기간 완판행진 사례도 늘고 있다.

지난 9월 인천 미추홀구에 분양했던 '시티오씨엘 4단지'는 336실 모집에 2만5241건이 접수돼 75.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용 84㎡는 2만2430명이 몰려 경쟁률이 133.5대 1까지 치솟았다.

2일 청약접수를 받았던 '대전 도안 센트럴 아이파크'도 373실에 10318건이 접수돼 268.9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내년부터 시작되는 대출규제의 칼날(DSR 등)을 피해 올해 연말에도 주거형 오피스텔 막바지 분양이 이어질 전망이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주택시장에서 국민평형이라 불리며 실거주자들에게 많은 선택을 받아온 84㎡타입이 최근 오피스텔 시장에서도 강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며 "84㎡타입은 한국 일반적인 가족형태인 3~4인 가구에 가장 적합한 평면으로 주거수요가 탄탄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뉴스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빠른상담신청

  • - -
  • 만원

신청하기
닫기
Hosting by AD COMMUNI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