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고객센터

법인도 영끌?…작년 아파트 매도 5만1139건, 1년새 2배 '폭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23회
작성일
21-10-01 10:38

본문

극심한 물량난 속 법인이 산 아파트 올해 7월까지 '1만3779건'

김주영 의원 "1% 법인이 전체 법인토지 76.1% 소유…양극화도 심각"



개인뿐 아니라 법인마저 부동산 거래에 '영끌'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열풍 속에 법인의 부동산 거래 및 소유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데다 '부동산 양극화' 역시 크게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주영 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시갑)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201 8년~2021년 7월' 법인의 부동산 거래 현황 자료에 따르면 법인의 부동산 매수·매도세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법인의 아파트 매도는 2019년 2만4566건에서 2020년 5만1139건으로 1년 사이에 2배 이상 폭증했다. 부동산 가격 상승세를 타 차익을 실현하기 위한 행위라는 지적이다.

특히 물량난이 극심한 올해 1~7월까지 법인이 매수한 아파트는 1만3779건에 달한다. 이는 이미 201 8년 한해 매수 건수와 맞먹는다.

같은 기간 다가구주택 매수 건수도 201 8년과 2019년 사이 813건에서 2242건으로 3배 가까이 늘고, 상업용(오피스텔)의 매수 건수는 3591건에서 7687건으로 2배 넘게 증가했다.

부동산 유형별 거래량을 살펴보면 순수토지가 가장 많았고, 두 번째로 아파트, 세 번째로 상업용(기타) 순으로 많았다. 거래량 증가 폭은 다가구주택, 아파트, 상업용(오피스텔) 순으로 크게 나타나 주택 거래량이 크게 늘고 있음이 확인됐다.

법인을 통한 부동산 양극화도 심각하다. 국토부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기준 상위 1% 법인이 가진 토지가 전체 법인 소유 토지 중 76.1%의 면적을 점유하고 있다. 소유가액은 1045조원으로 2017년 676조원에 비해 54.6% 증가했으며, 가액 점유율도 4.5%포인트(p) 높아졌다.

양도소득에 대한 법인세 신고현황도 뚜렷한 양극화를 보여주고 있다. 국세청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양도소득에 대한 법인세 신고법인 수는 4754개뿐이었는데, 2020년 전체 법인세 신고법인 수는 총 83만8008개였다.

이는 전체 법인 중 0.6%의 법인만이 토지 등 부동산 매도를 통한 양도소득을 얻었다는 의미다. 1년에 45만건에 육박하는 부동산 거래량을 고려할 때 소수의 법인이 많은 부동산을 거래하고 있다는 점도 나타낸다. 2020년 양도소득을 신고한 4754개 법인의 전체 등기자산은 2조5281억원에 달해, 법인 1개당 평균 등기자산만 5억3178만원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주영 의원은 “법인의 부동산 거래량이 빠르게 늘고 있음은 물론 소수 법인이 매우 높은 비중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 나타나면서 부동산 양극화가 뚜렷해지고 있다"며 "농경지와 임야 등 비업무용 토지에 대한 취득세 중과제도 등을 도입해 법인의 투기성 매수를 방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스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빠른상담신청

  • - -
  • 만원

신청하기
닫기
Hosting by AD COMMUNI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