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고객센터

신탁회사 수탁고 1000조원 돌파… 부동산신탁 20% 증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22회
작성일
21-03-30 09:57

본문

fdd7f6b94dfe60c3298988b517ee967a_1617065
 

 

 

국내 신탁회사의 총 수탁고가 1000조원을 넘어섰다. 주식시장 호황에 따른 직접투자가 늘면서 부동산신탁 규모가 큰 폭으로 증가한 영향이 컸다.


신탁은 은행 등 신탁회사(수탁자)가 돈이나 부동산 등의 재산을 가진 고객(위탁자)을 위해 이들의 재산을 관리·운용해 주고 이후 고객(위탁자)이 지정하는 사람(수익자)에게 재산을 넘겨주는 투자 방식이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말 현재 국내 61개 신탁회사의 수탁고가 전년말 대비 681000억원(7.1%) 증가한 10323000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은행의 수탁고는 4927000억원, 증권사는 2443000억원으로 각각 전년대비 2.6%(123000억원)와 4.9%(114000억원) 증가했고, 보험사는 179000억원으로 전년대비 12.3%(2조5000억원) 감소했다. 반면 부동산신탁사의 수탁고는 2774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469000억원(20.3%)이나 늘었다.

부동산 신탁 중에선 담보신탁(234조원)이 404000억원(20.9%) 늘어 가장 가파른 증가폭을 기록했다. 최근 부동산가격 급등으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주택 매입에 따른 담보대출이 급증한데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토지신탁(779000억원)과 처분신탁(6조7000억원)은 각각 7조2000억원(10.2%)과 4000억원(6.3%) 늘었다. 관리신탁(155000억원)은 2000억원(1.3%) 감소했다.

신탁보수는 총 1조9446억원으로 전년대비 3786억원(-16.3%) 감소했다. 특정금전신탁 보수가 9923억원으로 전년대비 3710억원(-27.2%)이나 감소했고, 부동산신탁 보수(8353억원)는 39억원(-0.5%) 줄었다. 


업권별 점유율은 은행 47.7%로 전년대비 2.1%포인트 감소한 반면 부동산신탁사는 전년대비 3%포인트 증가한 26.9%를 차지했다. 증권사는 23.7%(0.5%포인트 증가), 보험 1.7%(0.4%포인트 감소)에 그쳤다.

금감원은 "코로나 위기 상황에도 신탁회사는 퇴직연금신탁 및 부동산 담보신탁 등의 꾸준한 성장으로 수탁고가 증가하는 양호한 영업 실적을 시현했다"면서도 "최근 저금리 기조 및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신탁업계의 외형성장 대비 수익 기반이 악화될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Money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빠른상담신청

  • - -
  • 만원

신청하기
닫기
Hosting by AD COMMUNI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