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고객센터

직장인 과반, 코로나 여파로 ‘존버’ 하지만 “그래도 이직 준비 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27회
작성일
21-03-23 09:42

본문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직장인 5명 중 3명이 지금은 이직을 삼가고 회사에서 버텨야 하는 ‘존버타임’이라고 여기지만 69%는 ‘현재 이직을 계획 중’이라고 답했다.


23일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2435명을 대상으로 ‘이직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61.8%가 ‘지금은 이직하기에 최악의 시점’이라며 ‘존버타임’이라고 답했다.

적지 않은 직장인들이 지금은 이직을 하기에 좋지 않은 상황이라 판단하고 있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의 비중은 69%로 높았다.

특히 현 상황이 이직에 적절한 시점인지에 대한 판단에 따른 응답결과가 눈길을 끈다. 앞선 질문에서 ‘지금이 이직 타이밍’이라 답한 응답자의 경우 절대 다수에 달하는 94.2%가 ‘이직을 준비 중’이라 답했다.

‘지금은 존버타임’이라 답한 직장인 중에도 절반을 웃도는 53.5%가 ‘이직을 준비 중’이라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이직을 계획하는 이유(복수응답)를 살펴 보면 ▲연봉 불만이 38.0%의 응답률로 가장 높았으며 ▲비전 없는 회사에 대한 불안감이 34.3%로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복지수준 및 근로환경에 대한 불만(30.2%)이 차지했으며 ▲직무에 대한 불만 및 업무 성취감 부족(28.1%) ▲장기적인 커리어 관리 차원(23.8%)이 차례로 5위권에 들었다.

이밖에도 ▲업무 과중에 따른 스트레스(22.1%) ▲고용 안정성에 대한 불안감(18.0%) ▲상사, 동료 등 함께 일하는 사람들에 대한 불만(13.7%) ▲승진 등 직급에 대한 불만(8.3%) ▲스카우트 제의, 업계 연봉 인상 등 이직 호재(3.2%) 등이 이직을 계획하는 이유로 조사됐다.

직장인들이 계획하는 이직 시점에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 먼저 현재 ‘이직타이밍’이라 답한 직장인들의 경우 ▲1개월 내가 24.9%로 가장 많았다.
 

이어 ▲2개월 내 14.3% ▲3개월 내 22.5% 등 ‘1~3개월 내로 이직할 것’이란 응답이 61.6%에 달했다. 반면 ‘존버타임’이라 답한 직장인들의 경우 ▲1개월 내라는 응답은 겨우 3.6%에 머무는 등 ‘1~3개월 내 이직하겠다’는 응답이 21.2%로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이들은 ▲1년 이상 이후를 이직 시점으로 잡는 응답이 27.3%로 가장 높았으며 ▲7개월~1년 내 26.0% 등 보다 장기전의 관점에서 이직을 준비하고 있었다. 

 

Money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빠른상담신청

  • - -
  • 만원

신청하기
닫기
Hosting by AD COMMUNI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