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고객센터

“집값 원상회복하라” 정부 부동산 정책 불만 표출 버스광고 등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299회
작성일
21-03-11 10:48

본문

자체 모금 통해 비용 마련. 한 달 간 서울시내 운행 예정

 

d3e42d8e12ba255f6e2840b9185c9329_1615427 

 

 

네이버 카페 ‘집값정상화 시민행동’ 회원들이 11일 “문재인 정부의 집값 폭등 정책을 서울시민들에게 알리고, 집값 폭등의 주범인 ‘임대사업자 세금특혜 폐지’를 요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를 위해 17일간 253명이 참여해 총 789만 원을 모금했으며, 광고는 전세버스를 통해 11일부터 4월 9일까지 30일 간 진행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공개된 버스광고에는 ‘25번의 대국민 사기극에 분노한다’와 ‘집값 폭등 주범인 주택임대사업자 세금특혜 폐지하라’, ‘서울의 50만 임대주택 세금특혜 폐지하여 집값 원상회복!’ 등과 같은 문구가 담겨 있다.

이들은 버스광고를 시행한 이유에 대해 “kb국민은행 리브온 통계에 의하면 서울 아파트 평균가격이 2017년 5월 6억 700만 원에서 2021년 2월 10억 8200만 원으로 문재인 정부 3년 9개월간 무려 78%나 폭등했다”며 “서울의 웬만한 아파트 단지에서 두 배 이상 오르지 않을 곳을 찾기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문재인 정부의 집값 폭등 정책으로 ‘벼락거지’가 된 무주택 국민은 피눈물을 흘리고 있고, 내 집 마련의 꿈을 빼앗긴 젊은 세대는 삶의 희망마저 빼앗겼다”며 “그런데도 변창흠 국토부 장관은 아파트 분양가를 주변시세의 90%까지 상향하여, 분양이라도 받아보겠다는 무주택 국민의 마지막 희망마저 짓밟았다”고 비판했다 .

이어 “집값 폭등의 책임이 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잘못된 정책 때문임을 여러 차례 밝혔고,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가 기자회견을 통해 집값 하락을 위한 정책을 제시하고 즉시 시행할 것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돌아온 답변은 자신들의 정책이 잘못되지 않았다는 변명뿐이었고, 진실된 반성과 정책 변화의 의지 표명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버스광고를 통한 저희의 정당한 요구가 또다시 거부될 경우, 무주택 국민과 함께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에 책임을 묻는 더 강력한 행동에 돌입할 것”이라 밝혔다. 

 

 

동아일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빠른상담신청

  • - -
  • 만원

신청하기
닫기
Hosting by AD COMMUNI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