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고객센터

"고분양가 통제 효과? 오히려 2배 올랐다…'로또 청약' 현실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11회
작성일
20-10-19 10:48

본문

61991759850174f664e546ace53daaf4_1603072
 

 

분양가 인하를 목적으로 도입된 주택도시보증공사(이하 HUG)의 고분양가 심사제도가 오히려 청약 시장 과열을 부추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HUG가 고분양가 심사로 분양가를 인하했던 219개 단지 중 준공이 완료된 8개 단지의 시세를 조회한 결과, 8개 단지 모두 분양가 대비 2배 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영등포구 신길뉴타운 '보라매 SK VIEW'는 2017년 5월 당시 평당 분양가는 1,946만원이었는데, 현재 시세는 4,171만원으로 2배 넘게 상승했다.

가장 적게 상승한 방배 아트자이도 평당 3,798만원에서 6,007만원으로 1.6배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주택시장 과열에 따른 고분양가 확산 차단과 HUG의 보증리스크 관리를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지금까지 219개 단지의 분양가를 관리해 왔다.

그러나 제도 시행 초기부터 여야를 막론하고 ‘로또 청약’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고분양가 심사제도가 분양가를 인하함으로써 무주택 서민이 좀더 낮은 가격으로 분양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낮은 분양가로 인해 청약 당첨만 되면 로또가 된다는 생각에 너도 나도 아파트를 사려고 청약시장이 과열되고, 이로 인해 주변 시세가 상승하는 악순환이 반복되다는 것이다.

김회재 의원은 "과거 금융위기 당시 고분양된 아파트의 미분양으로 인해 HUG가 2008년부터 2010년까지 분양보증으로 2조3.600억여원을 대위변제한 경험이 있다"며, "HUG가 손실을 줄이기 위해 도입한 대책이 로또 청약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7월 분양가상한제 유예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서울 25개구 중 18개 구에서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되는데, 이 또한 로또 청약 우려가 있다"며 "청약 시장 과열을 막기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국경제TV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빠른상담신청

  • - -
  • 만원

신청하기
닫기
Hosting by AD COMMUNI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