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고객센터

빚내서 투자' 증가율 1위 세대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13회
작성일
20-10-07 10:52

본문

'빚투(빚내서 투자)' 열풍이 20대 청춘들에게서 가장 거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들어 주식 투자를 위해 증권사에서 매수자금을 빌린 신용거래융자 잔액의 증가율이 20대에서 가장 높았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올 8월 말 기준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16조2천177억 원으로, 작년 말보다 76.1% 늘었습니다.

연령대별로 증가율을 보면 20대가 가장 높습니다.

작년 말 1천624억 원에서 올 8월 말 3천798억 원으로, 133.8%(2천705억 원) 늘었습니다.

이 같은 증가율은 같은 기간 30대(71.6%)와 40대(70.5%) 증가율보다 월등히 높은 수준입니다.

작년 말 1천624억 원인 20대 신용융자 잔액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면서 코스피 지수가 1,500선 아래로 급락한 지난 3월 말 1천93억 원으로 줄어들었습니다.

하지만 주가 반등세와 함께 4월부터 8월까지 두배 이상으로 뛰었습니다.

8월 말 기준 전 증권사의 누적 증권계좌는 총 7천134만 개로, 작년 말보다 1천69만 개 늘었습니다.

연령대별 증가폭은 40대(254만 개)가 가장 크고 20대 (246만 개)와 30대(145만 개)가 뒤를 이었습니다.

장혜영 의원은 "20대의 빚투 현상이 우려할 만한 상황"이라고 진단하고 "이는 한탕주의 때문이 아니라 자산 격차 확대와 공고해진 불평등에 대한 불안감이 원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SB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빠른상담신청

  • - -
  • 만원

신청하기
닫기
Hosting by AD COMMUNICATION.